개그맨 김영철, <파운드 매거진> 7월호 표지 장식 

201507 파운드매거진_표지.jpg
150617 F.jpg

대중문화, 예술을 전반적으로 다루는 <파운드 매거진> 7월호에 김영철이 표지 모델을 장식했다.

김영철은 현재 MBC <진짜 사나이2>와 <무한도전> 등에 출연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며 긍정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. 이번 <파운드 매거진> 7월호에서는 개그맨으로서 쉼 없이 달려온 김영철의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. 

<파운드 매거진>에서 첫 표지 모델로 데뷔한 김영철은 “처음에 표지 모델 제의가 왔을 때 귀를 의심했다”며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것을 다짐했다.  

현재 김영철은 가장 빨리 포기할 것 같다는 편견을 딛고 <진짜 사나이2>에서 끈기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주목을 받고 있다. 대중들은 그런 김영철의 모습에 의외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. 

김영철은 의외로 너무 잘 버텨서 놀랐다는 질문에 “포기하거나 열외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. 그래서 더 잘 버텼던 것 같다. 너무 힘들면 안 해야지 하는 마음으로 했으면 어떻게든 포기했을 텐데, 무조건 마지막 날 나오는 그림을 그렸다”며 촬영 소감을 전했다. 

또한 김영철은 라디오, 방송, 영어 공부 등 한 가지 일을 시작하면 끊기 있게 마무리 짓기로 유명하다. 이번 인터뷰에서는 그런 김영철의 지구력 있는 모습과 노하우를 만나볼 수 있다.

김영철은 어떻게 그렇게 꾸준할 수 있냐는 물음에는 “시골에서 서울로 처음 올라왔을 때, 절대 돌아가지 말자고 다짐했다. ‘Never Stop’이라는 말을 정말 좋아하는데, 중간에 쉴 수 있지만 멈추고 싶진 않다”며 “중간에 슬럼프를 겪거나 안됐던 적이 정말 많았다. 하지만 언젠가 빛이 보일 거라는 믿음으로 열심히 할 수 있었던 것 같다”고 말했다.   

이날 촬영현장에서 김영철은 자신감 있고, 당당한 모습을 뽐내며 긍정 연예인으로서 면모를 빛냈다. 더욱더 진지하고 진중한 이야기는 <파운드 매거진> 커버스토리에서 공개될 예정이다.  

한편 김영철이 표지 모델을 장식한 <파운드 매거진> 7월호에는 5년 만에 첫 정규 앨범 <LOVE>로 돌아온 알앤비 뮤지션 보니, <네이버 뮤지션 리그>에서 탁월한 재능을 보이고 있는 재즈 발라드 밴드 형제공업사, Mnet <댄싱9> 블루팀의 리더 안무가 김설진, <냉장고를 부탁해>의 히로인이자 요리사 및 웹툰 작가 김풍의 인터뷰가 수록돼 있다.  

<파운드 매거진>은 대형서점 및 지하철 한우리 문고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, 파운드 온라인을 통해 최신호와 과월호를 구입할 수 있다. 그밖에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접할 수 있다. 


-
www.foundmag.co.kr
www.facebook.com/foundmag
@found_mag